한남대-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글로벌 산학협력 협약

한남대학교가 지난 22일 오후 5시 교내 인돈기념관 1층 대회의실에서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과 한남대 재학생과 가족회사의 글로벌 산학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소속 회원 27명이 한남대를 방문해 협약식을 갖고 글로벌 산학협력을 약속했으며 캠퍼스투어 등을 진행했다.

한남대 LINC+사업단이 주관하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미주한인상공회의소는 한남대 학생의 해외 인턴십 등 산학협력 교육에 협력키로 협의했다. 또한 한남대 가족회사의 미국 등 해외시장 진출 시 네트워크 지원 및 시장정보 공유, 마케팅 협력, 투자유치 지원 등에 협조한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미국 내에 진출한 한인 기업인 단체로 대전상공회의소와 연계해 대전지역의 기업 투자 유치 차원에서 방문했지만, 대학의 유망창업기업과 가족회사의 투자 가능성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한남대를 방문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는 한남대 유망 창업기업들의 해외진출 도움은 물론 유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 투자까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협약 체결 이후 미주상공회의소 총연합회 회원들은 창업존과 디자인팩토리 등 한남대의 창업 현황을 살펴보는 캠퍼스 투어를 진행했다.

이덕훈 총장은 "한남대는 창업에 특화됐고, 대학의 우수한 연구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족회사가 900여 개 있다"며 "우리 학생들과 가족회사들이 미주사회 진출 시 미주상공회의소 회원이 교두보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영기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장은 "한남대의 창업에 특화된 인프라와 시스템이 인상적"이라며 "글로벌 우수 인재를 육성하는 차원에서 학생 및 기업의 해외진출에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