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챗봇이 근태관리...주 52시간 근무제 대비

메이크봇 근로노트, 챗봇으로 스마트한 근태관리 지원

모든 기업이 코앞으로 다가온 2020년 근로기준법 개정을 대비하며 직원 근태관리에 골몰하고 있다.

오는 2020년에는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주 52시간 근무제), 법정공휴일 유급휴무 확대 등 근로기준법이 대폭 개정된다.

2020 최저임금은 올해(8350원)보다 2.9% 오른 8590원이다. 지난해 7월 300인 이상 사업장에 도입된 주 52시간 근무제는 내년부터 50~299인 사업장까지 확대된다. 현행 68시간 기준 약 25% 급감하기 때문에 근로시간을 준수하기 위한 근태관리 시스템도 구축해야 한다.


이에 아날로그 방식의 입력체계를 탈피한 스마트한 근태관리 솔루션이 등장했다. 인공지능(AI) 챗봇 전문기업 ㈜메이크봇은 카카오톡 챗봇을 활용한 근태관리 솔루션 ‘근로노트’를 운영한다.

메이크봇 근로노트는 별도 어플리케이션(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등록만으로 이용할 수 있다.

관리자는 고유 기업 코드와 관리자 계정을 발급받아 사내 실정에 맞게 운영한다. 근무지가 가변적인 사업장의 경우 경유지 입력 기능을 활용, 외근지 출퇴근을 관리할 수 있다.

또한 관리자는 출퇴근 지정 시간 30분 후 실시간 알림톡을 받는다. 이를 통해 출퇴근자 목록 및 지각, 결근 여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직원별 종합 근태기록표는 매주·매월 깔끔하게 정리된 엑셀파일로 제공된다.

근로자는 지정된 근무지에서 AI 챗봇과 일상 언어로 채팅하듯 출퇴근을 입력하면 된다. 사용자 GPS를 인식하기 때문에 정확한 출퇴근 현황 파악 및 근로시간 측정이 가능하다.

또한 야근계 제출 및 승인 기능을 지원, 시간외근무도 관리한다. 주 52시간 근무를 초과할 우려가 있는 경우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각각 푸시알람을 전송한다. 근로자는 합당한 시간외근무 수당을 요청할 수 있고, 고용주는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면서 과도한 시간외수당 지급과 노무 리스크를 예방한다.

특히 근로노트는 시중 출퇴근기록기나 모바일 근태관리(앱) 사용료의 절반 이하 가격으로 출시됐다. ‘베이직’과 ‘프로’ 두 가지 버전으로 구성됐으며, 근무지가 불규칙한 사업장은 프로 버전이 적합하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근로노트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도화된 근태관리를 지원한다”며 “아르바이트생 출퇴근 관리가 필요한 자영업자를 비롯해 10명 이하 소규모 업장, 1000명 이상 중견기업 등 다양한 사업장이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근로노트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도화된 근태관리를 지원한다”며 “아르바이트생 출퇴근 관리가 필요한 자영업자를 비롯해 10명 이하 소규모 업장, 1000명 이상 중견기업 등 다양한 사업장이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경제·사회환경이 급변하면서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서비스가 늘고 있지만 새로운 서비스 도입에는 비용과 절차가 따른다. 특히 소규모 업장에는 큰 부담”이라며 “메이크봇은 이러한 도입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 국민이 이미 사용하는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이크봇은 근로노트 개발 및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카카오톡 챗봇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