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국제교류 협약식

경희사이버대학교는 최근 경희대 서울캠퍼스 네오르네상스관에서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와 국제교류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지난 1980년 뉴욕에서 창립돼 현재 약 80개 지역 챕터를 통해 24만 여 미주 한인 상공인의 권익을 대변하고 있다. 미주한인상공인대회, 한미 상생펀드 조성, KACC USA 회보 발행 등 다양한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이번 국제교류 협약은 양 기관이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공동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진행됐다. 협약을 통해 해외재외동포를 위한 양질의 교육 기회 제공은 물론, 상호 발전을 위한 다양한 교류협력을 약속했다. 

총연합회 소속 한인 상공인들은 경희사이버대에 입학해 공부할 경우 장학 혜택이 제공된다.

미국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김선엽 총회장은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는 한미통상과 글로벌코리안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다양한 교류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며 "이번 경희사이버대와의 협약을 통해 양 기관간 상호 유익한 교류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희사이버대 김지형 부총장 직무대리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가 타국에서 어렵게 이룬 성과를 후대의 미주 동포들과 모국에 돌려주고자 하는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번 협약이 재외동포와 재외국민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