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교수, 술 취한 여제자 성추행...CCTV에 적발

유한대 "직위해제·강의배제", 경찰 "사건 검찰에 송치"

경기도 부천에 소재한 유한대학교의 한 교수가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해 잠든 여제자를 성추행하다 주점 내 CCTV에 덜미가 잡혔다.

24일 부천 원미경찰서는 유한대 교수 A씨를 준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0월 30일 오전 0시 30분께 부천시 역곡동의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잠든 여제자 B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주점 주인이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 포착된 A씨의 행위를 보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한대 관계자는 "피해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강의에서 A씨를 배제하고 직위까지 해제했다"며 "사건에 대한 검찰의 최종 판단이 나오면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