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산학협력단, 비트컴퓨터 조현정 회장 특강 진행

건양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비타임에서 2019년 예비창업패키지 심화 교육 지원사업 교육생 50여 명을 대상으로 비트컴퓨터 조현정 회장의 특강을 실시했다.

조 회장은 지난 1983년 국내 최초 소프트웨어 전문 개발회사인 비트컴퓨터의 설립자로, 비트교육센터를 설립해 1990년부터 30년간 고급 소프트웨어 개발자 8879명을 양성했다. 

또 '조현정재단'을 설립해 장학사업을 진행했으며 소프트웨어 산업 및 벤처 산업 발전을 위한 학술지원금을 쾌척하는 등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출신 최초로 산업훈장 중 최고 등급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한 바 있다.

'하마터면 남들처럼 살뻔했다'란 주제로 진행된 이번 특강에서 조 회장은 자신이 연령별로 세웠던 목표를 설명하면서 사업에 대한 비전과 목표 확립의 중요성, 시간 관리 능력 등을 강조했다. 

특히 어려운 시절을 극복한 경험이 자신의 성공 발판이 됐음을 언급하며, 수강생이 각자 자신의 어려움을 이겨내며 마음이 탄탄한 사업가가 되길 주문했다.

특강을 마친 후 그는 수강생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평소 궁금했던 점이나 사업에 성공할 수 있었던 노하우 등 선배 창업자로서 아낌없는 조언과 격려를 보냈다.

한편 건양대 산학협력단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 주관 '2019년 예비창업패키지 심화 교육 지원사업'을 통해 오는 4월까지 예비 및 초기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