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헬프데스크 챗봇, 선택 아닌 필수되나

#1. 홍보팀 김모(32)대리는 이직한 회사에 무난하게 적응했다. 여기에는 사내 챗봇의 도움이 주효했다. 김대리는 업무, 사내규정 관련 문의사항을 대부분 챗봇과의 카카오톡 채팅을 통해 해결했다. 근로기준법, 사내 취업규칙 등을 학습한 챗봇은 개인화된 정보를 일상 언어로 답해준다. 김대리가 남은 연차휴가나 이번 달 야근수당을 묻자 챗봇이 개인 맞춤형 답변을 내놨다. 뿐만 아니라 사내 복지제도부터 부서별 직통번호나 사무용품·집기 위치, 회의실 대관, 구내식당 메뉴까지도 챗봇이 친절하게 알려준다.

#2. 인사팀 박모(42)과장은 사내 챗봇 덕을 톡톡히 봤다. 챗봇이 전 직원 근태관리를 전담하면서 유연근무제도 운영이 수월해졌다. 이와 함께 병가, 경조사, 출장 지원 범위 등 사내 규정 문의에도 챗봇이 응대한다. 또한 챗봇이 24시간 채용 상담을 진행하면서 반복적인 구직자 문의도 크게 줄었다. 단순 반복 업무에 소모되는 시간이 줄자 신규 프로젝트에 몰두할 수 있는 여력이 생겼다.

최근 사내 헬프데스크(Helpdesk) 챗봇 도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적용 분야도 인사·총무·재무·IT 등 전 부서를 망라한다.

美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오는 2022년에는 기업의 약 47%가 고객관리에 챗봇을 사용하고 40%가 사내 헬프데스크 챗봇을 업무에 배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에서는 대기업을 시작으로 중견·중소기업에 이르기까지 사내 헬프데스크 챗봇을 도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현대모비스, 롯데칠성음료 등은 직원용 사내 챗봇을 구축하며 임직원의 업무 편의성을 전사적으로 증대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인공지능(AI) 챗봇 전문기업 ㈜메이크봇과 손잡고 임직원 사내업무를 지원하는 지능형 챗봇 '샬롯(Charlotte)'을 도입했다. 직원용 샬롯은 롯데칠성음료 사원 인증을 마친 4000여 명 임직원이 개인 카카오톡, 사내 그룹웨어 웹채팅에서 이용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사내 챗봇 샬롯은 인사와 총무, 교육, 전산 등 문의사항에 24시간 답변한다. 명함제작부터 사원증 및 비품신청 방법, 병가 및 휴직제도 안내, 콘도 및 사이버교육 신청안내 등 400여 부문별 답변이 제공된다.

또한 롯데칠성음료는 업소 점주를 대상으로 비대면 주문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며 향후 외부 거래처로도 확장한다.

이처럼 AI 챗봇은 단순 반복 업무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근무환경 및 생산성을 증대한다.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이 발행하는 과학기술 전문지 MIT테크놀로지리뷰는 AI를 도입한 기업 90% 이상이 업무 효율과 대응 속도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AI 챗봇 도입은 임직원 편의 개선은 물론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향상하는 등 투자 대비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는 사업"이라며 "부서 간 단순 반복적인 업무 대응에 허비하는 시간을 줄이고 생산적인 업무에 집중하기 위해 사내 챗봇 구축을 희망하는 기업이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메이크봇은 사내 헬프데스크 챗봇 뿐만 아니라 금융사, 유통업계, 항공사 등 분야별 특화 챗봇을 구축하며 업계를 선도했다. 이외에도 헬스케어 분야 챗봇인 '메이크봇H'를 통해 병의원 예약자동화 혁신을 이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