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거주 40대 중국인, 12번째 우한폐렴 확진자 판정

확진자의 거주지는 부천시 대산동(옛 심곡본동) 부천남초등학교 인근으로 파악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2번째 확진자가 경기도 부천에서 거주한 것으로 파악돼 관계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일 부천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확진자 관광가이드 A(49·중국인)씨는 지난달 19일 김포공항에 입국해 부천 지역에 거주했다. 확정 판정을 받은 A씨는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입원 중이며, 입국 전 일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 관계자는 "현재 A씨는 경로 파악 등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자가격리자는 4명, 능동감시 대상 44명, 외국인 9명으로 확인됐다.

앞서 시는 중국을 방문한 영상 의학적 폐렴이 나타난 유증상자 2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능동감시 대상자로 전환했다.


한편 확진자의 거주지는 부천시 대산동(옛 심곡본동) 부천남초등학교 인근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