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학위수여식·입학식 취소

전주대학교는 최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예정된 학위수여식과 입학식, 신(편)입생 오리엔테이션, 전체 교원 연수를 전면 취소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계획된 행사와 프로그램 등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소강 이후로 무기한 연기했다. 학부모와 신(편)입생의 혼선을 예방하기 위해 학사·장학제도, 수강신청, 대학생활 안내 등은 온라인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전주대는 구성원 간 감염 방지를 위해 전 교직원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조치했으며, 민원부서에는 방문자용 손소독제와 체온계를 상시 비치하고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홍보대사 학생들도 감염병 예방수칙 확산을 위해 나섰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예방 영상을 온라인 채널에 게시하고, 교내 곳곳에 부착물을 제작해 홍보 및 예방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중국 전역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모든 학생은 귀국일로부터 학교에서 지정한 별도 시설에서 2주간 격리 조치된다. 방학 중 해외 교류 프로그램이나 개인적으로 중국을 방문한 재학생도 면밀하게 추적관리되고 있다.

전주대 관계자는 "선제적인 조치를 위해 개강 연기 등도 검토하고 있다. 신종코로나의 급속한 확산에 대비해 온라인 강의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며 "구성원의 감염을 예방하고 학생의 건강을 지키고,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