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대, 경기북부 창업생태계 구축에 '박차'

대진대학교는 최근 경기북부지역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유치에 매진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대진대는 지난 6일 경동대, 동양대, 서정대, 한국항공대 등 경기북부 소재 4개 대학과 함께 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경기북부 대학 간 창업활성화 연합체를 조성하고, 창업 관련 교육지원 등을 위해 상호 간 협력키로 약속했다. 

또한 같은 날 (사)피피엘과 경기북부 소셜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사회혁신 창업가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 공동 개발 및 운영 △소셜벤처 창업팀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전문 멘토지원(Value-up) △초기 및 성장단계 소셜벤처 IR 대회 참여 및 투자 연계(Scale-up) △협력기관 연계를 통한 지원 사업 매칭, 투자 및 글로벌 진출 지원 등을 위해 힘을 모은다. 

이 외에도 지난 11일에는 포천시, 양주시와 경기북부 창업생태계 조성 및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면재 총장은 "우리 대학은 경기북부 내 창업인프라 구축, 신산업 유치와 성장을 위해 산·학·관 등과 연계하는 모든 노력을 쏟고 있다"며 "대진대가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을 유치하면, 경기북부 창업 분위기 확산과 함께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