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의대생 91명, 온라인 시험서 집단 부정행위 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부분의 대학이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최근 온라인으로 이뤄진 단원평가에서 집단 부정행위를 저지른 인하대 의대생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하대는 지난 3~4월 치러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등 총 91명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2학년 의대생들은 지난 3월 12·22일(근골격계)과 4월 18일(내분비계) 실시한 단원평가 시험을 5~8명씩 모여 함께 문제를 풀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적발된 1학년 의대생들도 지난 4월 11일 치러진 '기초의학 총론' 단원평가에서 같은 방법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은 평가 후 학교 교수에게 이같은 부정행위 사실을 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인하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상벌위원회를 열어 부정행위를 저지른 학생들에 대해 전원 0점 처리하기로 결정했다"며 "향후 진행될 기말고사는 대면 시험으로 실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