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온라인 시험서 '집단 커닝' 700명 무더기 적발

최근 다수의 국내 대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시험을 실시하는 가운데 한국외대 학생 700여 명이 온라인 기말고사에서 집단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한국외대에 따르면 지난 18일 치러진 한 교양과목 온라인 기말고사에서 수강생 700여 명이 최소 4개의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정답을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카톡방에 참여한 사람의 신상을 파악하기 어려운 오픈 카톡방의 특성을 악용, 당일 오후 7시 시험 시작 후 객관식·서술형 문제의 정답을 주고받았다. 

특히 이 과목은 학생 988명이 수강하는 100% 온라인 강의로, 지난 1학기 중간고사에서도 집단 부정행위가 발생했다. 

이를 감안해 담당 교수진이 부정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기말고사에 서술형 문항을 추가하는 등 문제 유형까지 변경했지만, 이번 집단 커닝 사태를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외대 관계자는 "서술형 답안에 대해 표절 검사를 한 뒤 표절이 확인되면 해당 과목 이수를 취소하겠다. 문제가 심각할 경우 징계위원회 회부도 고려할 것"이라며 "해당 과목은 재시험을 치르기로 결정했고, 추후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