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봇-한양대, AI 챗봇 구축...'스마트캠퍼스' 선도

인공지능(AI) 챗봇 전문기업 메이크봇은 한양대학교 캠퍼스 챗봇을 구축한다고 27일 밝혔다.

메이크봇이 도입하는 한양대 챗봇은 통합학사정보시스템과 연계된 학적·수강·성적·장학·등록 등 학사정보를 제공하며 학내 20여 개 부서와 함께 학사행정 민원 처리를 담당한다. 또한 학생 생활과 밀접한 스마트캠퍼스를 구축, 고도화한 챗봇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한양대는 최근 'THE 세계대학영향력평가' 국내 2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챗봇도 다국어 서비스를 제공해 해외 우수 인재를 유치하고 외국인 유학생의 학사 편의를 증진한다.
캠퍼스 챗봇, 주요 사립대학 중심으로 확산 추세

챗봇은 소비자들의 단순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수준을 넘어 다양한 시스템과 연계하는 등 산업별 필수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소비가 일상화되면서 비대면 서비스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는 대학가에서는 챗봇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메이크봇은 자체 개발한 대학교 특화 챗봇 솔루션을 기반으로 국내 주요 대학의 챗봇을 구축하며 스마트캠퍼스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앞서 메이크봇은 연세대 학술정보기관 챗봇 '톡수리'를 구축하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문의에 대한 대응을 24시간 자동화했다. 특히 도서관과 같은 대학교 학술정보기관은 학부생뿐만 아니라 졸업생, 대학원생, 연구원 등 다양한 사용자가 이용하면서 학술·연구역량을 높이는 핵심 기관이다.

따라서 도서관은 이용 문의·민원량이 많고 야간에도 운영돼 24시간 챗봇의 이용도가 높다. 톡수리는 수백 개 이상의 질문 데이터를 머신러닝으로 학습해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수많은 문의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와 함께 메이크봇은 학술정보관 챗봇 성공사례에 힘입어 현재 연세대 입학처 등 타 부서에도 챗봇도입을 확대하고 있다. 연세대 입학처 챗봇은 한국어 외에도 영어 등 다국어로 개발돼 학교와 학생 간 새로운 교통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또 올해 초 부산외국어대학교도 메이크봇과 함께 국내 최초로 학사정보시스템이 연동된 카카오톡·웹채팅 2채널 챗봇을 출시했다. 

부산외대 챗봇 '외성i'는 학생들의 단순 민원 처리뿐 아니라 시간표, 각종 학사정보 신청 등 개인 정보조회를 지원한다. 다수의 학사행정 업무도 직접 처리해 편리하다.

이외에도 챗봇은 교내 셔틀버스 운행정보 조회와 주변 마을버스 운행정보, 교내 모든 식당 식단 조회 등 학생들이 궁금해하는 주요 기능을 갖춰 스마트캠퍼스를 구현에 기여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 주요 사립대학교를 중심으로 챗봇 도입이 확산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혁신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메이크봇 김지웅 대표는 "캠퍼스 챗봇은 24시간 학생들을 지원해 '캠퍼스 셀프 서비스'를 실현한다. 이는 대학교의 교육 품질을 높여 학생 역량과 대학교 경쟁력을 동시에 강화한다"며 "앞으로 각 대학 특성과 목표에 맞는 고도화한 챗봇을 개발하고 스마트캠퍼스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이크봇은 챗봇 개발과 기획 역량을 바탕으로 항공·금융·유통·사내챗봇·헬스케어 등 각종 산업에 맞는 특화된 챗봇을 구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