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지멘스, 스마트제조·공장분야 전문가 육성 MOU

단국대학교가 30일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와 함께 국내 제조 산업을 선도할 스마트제조 및 공장 분야 전문가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수복 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노승완 대외협력처장, 임성한 미래교육혁신원장, 배성재 스마트제조산업센터장 등 대학관계자와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 오병준 대표이사, 김봉암 부문장, 이수아 본부장, 박예슬 프로, 이치원 이사가 참석했다.

스마트제조 및 공장이란 설계에서 제조, 유통까지 디지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효율성을 높인 자동화 시스템을 말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는 단국대에 330억 원 상당의 '3D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Simcenter 3D Academic Bundle 외 3종) 솔루션' 50개를 기증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제품 모델링 외에도 시뮬레이션 도구를 사용해 성능평가, 기계 프로그래밍 학습까지 가능해 제품 제조 방법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솔루션은 디지털시대 스마트제조 및 공장 엔지니어링 혁신에 기여하고 있다.

단국대는 이를 활용해 공학교육의 품질을 높이고 재학생과 재직자 대상 온·오프라인 교육을 전개한다. 모든 과정을 이수한 학생에게는 수료증도 발급한다. 이외에도 양 기관은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한 교육과정과 교재도 공동 개발한다.

김수복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제조 산업을 선도할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겠다"며 "기증받은 소프트웨어는 학생과 재직자 교육에 활용, 직무역량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847년 설립된 지멘스(독일)는 200여개 국 지사와 38만 명의 직원, 연 매출 868억 유로(한화 117조)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지멘스디지털인더스트리소프트웨어㈜는 산업용 소프트웨어를 담당하는 사업부로 스마트제조 및 공장 등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설계부터 서비스에 이르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