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소방안전공학과 재학생, 심폐소생술 경연대회 최우수상

전주대학교 소방안전공학과 4학년 정하빈 학생과 3학년 전성수·이승환 학생이 지난 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소방청 주관으로 열린 '제9회 대한민국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전라북도로 대표로 출전한 4학년 정하빈, 3학년 전성수·이승환 학생팀은 신속한 응급처지 실력을 발휘했다.

이 대회는 심정지 환자에 대한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가운데 국민의 심폐소생술 시행률을 높이고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 향상에 기여해왔다.

경연은 2~3명이 한 팀을 이뤄 심정지 발생 상황을 연극 형태로 연출하고 심폐소생술 실시 과정을 이야기식으로 전개해 실제 상황과 유사하게 운영했다. 

심사위원은 응급의학과 교수 등 외부전문가 5명으로 구성됐으며, 심폐소생술 기법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무대 표현력, 청중평가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정했다.

전주대 소방안전공학과팀은 동화 '선녀와 나무꾼'을 패러디해 심폐소생술 상황을 교육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심폐소생술 시에도 혈행표시 애니모형을 블루투스에 연결해 흉부압박의 깊이와 시간, 인공호흡의 공기량 등을 측정해 정확도 높은 심폐소생술을 선보였다.

전주대 소방안전공학과 정하빈 학생은 "방학 중 매일 연습하고 노력한 끝에 우수한 결실을 맺어 기쁘다"며 "소방안전공학도로서 그동안 연습한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전공지식으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