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JTBC '장르만 코미디' 출연진 결혼상담 전개

최근 JTBC '장르만 코미디'의 코너 '장르만 연예인'에서 5명의 개그맨이 결혼정보회사 가연을 방문해 상담 받는 과정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선 현재 미혼인 이들이 "이제 결혼 자체를 생각해야 할 나이"라며 진지하게 결혼을 고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르만 연예인'은 KBS2 개그콘서트 종영 후 실직한 개그맨 5인방 김기리, 김성원, 서태훈, 이세진, 임우일의 리얼리즘 시트콤이다. 이번에 방송된 5화 '1호만 되고 싶어'에서는 개그우먼과 결혼하라는 박준형의 조언에 결혼정보업체 가연을 찾았다.
상담은 가연의 커플매니저 강은선 팀장이 진행했다. 강 팀장은 이들이 각자 기입한 프로필부터 외모·직업·성격·나이 등 선호하는 이성상까지 꼼꼼히 체크했다. 이를 바탕으로 5명의 결혼관과 결혼 가능성 등을 진지하면서도 무겁지 않게 이끌었다.

특히 많은 이들이 궁금해할 가입비는 자신의 프로필과 원하는 이성상에 따라 상대적이었다. 재산, 학력, 재직 상태를 종합적으로 판단했을 때 이세진, 임우일은 가입조차 불가능하다는 냉정한 평가가 이어져 시청자의 웃음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상담 내용에 공감하거나 현실을 자각하고 떠난 4인방과 달리, 김기리는 가입을 결심한 듯 다시금 가연에 들어가는 모습으로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강 팀장은 개그맨 5인방에 대해 "재미있고 매력적인 남성들"이라며 직접 뽑은 신랑감 1위도 공개했다. 이어 "결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성향과 성품을 서로 맞추는 것이다"며 "제 짝만 맞추면 금방 결혼이 가능한 이들"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방송처럼 개인의 객관적인 상황과 희망하는 이성상, 전문가들의 커플 매칭을 반영해 종합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가연 관계자는 "결혼은 현실이기 때문에 조건에 맞춰 신중한 만남을 원하는 이들이 결혼정보회사에 문의한다. 직업·연봉 같은 외적인 조건은 물론, 개인의 성향·성품 등 내적인 조건까지 꼼꼼히 체크한다"며 "무엇보다 자신의 가치관이나 결혼관을 깨닫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으니 꼭 전문가와 상담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