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호텔 '더 그랜드 섬오름', 새단장 오픈...최신 부대시설 '눈길'

제주 바다의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더 그랜드 섬오름 호텔'이 최근 시설 개보수를 마치고, 오는 14일 오픈을 앞둬 관심을 모은다. 

디에스디엘(DSDL)이 독자 호텔 브랜드인 기존 '제주 호텔 섬오름'에 본관 53객실과 신관 79객실 총 132개 객실을 완비한 '더 그랜드 섬오름'을 새롭게 선보인다. 
올레 7코스 중간지점에 위치한 이 호텔은 중문관광단지와 서귀포 시가지에서 15분 거리로 서귀포 혁신도시 인근에 위치한다. 

특히 유네스코 지정 천연보호구역인 범섬, 문섬, 섶섬이 한 눈에 보이는 멋진 오션뷰를 자랑한다. 이번 개보수 공사로 방문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호텔 부대시설도 대폭 확대됐다. 

신관에는 150명까지 수용 가능한 연회장 '범섬홀'과 '컨퍼런스 룸'이 갖춰졌다. △범섬의 오션뷰와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바솔트 레스토랑' △다양한 이벤트와 리셉션 공간으로 활용 가능한 '선셋 라운지&바' △오션뷰와 함께 대형 온수 자쿠지풀을 즐길 수 있는 '그랜드 인피니티 풀' △편안한 휴식과 선배드가 비치된 실내수영장 '인도어 풀'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는 '사우나' △가족 단위 휴양객을 위한 '키즈룸' 등도 새롭게 마련됐다.

이와 함께 본관에는 브런치 카페 '섬오름카페'와 야외 가든 풀, 도서 공간 '더 라이브러리' 등이 조성돼 방문객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더 그랜드 섬오름 관계자는 "우리 호텔은 시원한 바닷바람과 병풍 같은 범섬, 현무암 바닷가 등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며 "이번 시설 개보수로 방문객을 위한 다채로운 편의시설과 즐길거리를 마련한 만큼 많은 관심과 성원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호텔 운영사인 디에스디엘(DSDL)은 지속가능한 미래형 친환경 호텔을 만드는 데 앞장서기 위해 운영 시설 공사에 대용량 용기나 친환경 소재를 활용하는 등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