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주케미칼, 유진투자증권과 대표주관사 계약 체결

코스피상장사 ㈜한창의 100% 자회사인 ㈜한주케미칼이 IPO를 위해 유진투자증권과 대표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한주케미칼은 주관사와 함께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할 예정이며, 내년 코스닥시장 입성을 목표한다.

한주케미칼은 2005년 법정관리 상태에서 ㈜한창이 100% 인수한 후 소방방재사업부로서 사업을 영위하다 2011년 분사하고, 같은 해 국내 최초로 HFC-23 가스소화설비의 개발 및 성능인증을 완료했다.


국제협약에 따른 지구온난화 감축 정책에 따라 2016년 국내 최초로 친환경 소화약제인 NOVEC 1230을 적용한 가스소화설비의 성능인증을 완료했으며, 2017년부터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와 같은 반도체 공장과 주요 은행의 데이터센터 등 첨단 건축물에 설비를 납품하고 있다.


한주케미칼은 2012년 이후로 매년 흑자를 실현 중이며, 올해 8월 말 기준으로 매출 126억을 달성, 이미 2019년 연간 매출을 웃돌았다.

㈜한창 최승환 대표이사는 "자회사인 한주케미칼은 국내 최초로 할론1301 양산에 성공했고, 이산화탄소계열 소화설비 기업에서 출발해 국내최초 3M사의 Novec1230 친환경 소화약제를 적용한 소화설비를 인증 받으며 친환경 설비중심 기업으로 성장했다"면서 "현재 반도체 등 첨단설비 제조시설 등에 납품을 하고 있다. 15년 전 법정관리 상태인 한주케미칼이 이제 상장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성공에는 한주의 전 구성원의 공이 크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어 "한창은 한주케미칼의 IPO 이후 사업 재편을 위해 최근 바이오 신사업 기업과 인수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한창의 아이덴티티 변화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