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레알셰프, 해외시장 겨냥한 다용도 '로봇 요리기' 개발

음식 조리에도 최신 기술을 적용하는 '푸드테크'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국내 시장 규모가 약 200조 원에 달하며, 세계시장 규모는 더 크고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을 가졌다. 

요식업과 해외에서 조리기기 사업을 했던 레알셰프 박성수 대표가 해외시장을 겨냥한 다용도 로봇 요리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현재 시제품은 완성됐으며, 본격 양산과 출시는 내년 상반기로 예정됐다. 

이 신제품은 현재 시중에 나온 육류를 굽는 조리기기(통돌이, 자이글 등)와 달리 가열부(근적외선 열판)가 상하(180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도록 제작해 조리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육류 또는 생선류를 조리할 때는 근적외선 열판이 상부에 위치해 '위에서 아래로' 음식을 가열하는 방식이 된다. 이를 통해 고기를 태우지 않고 익힐 수 있으며, 연기 발생도 최소화했다. 

특히 근적외선 열판을 하부에 놓고 구이판 대신 탕·찌개판으로 교체하면 샤브샤브, 훠궈 등 탕요리 조리까지 가능하다는 강점을 가진다.

이 특허기술은 고기 굽는 용도로만 한정된 기존제품에서 혁신을 꾀한 레알셰프만의 차별화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