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임대료 50% 감면

덕성여자대학교는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고 17일 밝혔다.

덕성여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내 임대 업체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2학기 학내 임대 업체의 임대료를 50% 감면하기로 결정했다.

덕성여대 내에 입점해 있는 업체는 총 11곳으로,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한 학기 동안 임대료 감면 금액은 총 5000만원이다.

앞서 덕성여대는 지난 1학기에도 임대료를 30~50% 감면했다.

덕성여대 내에서 안경점을 운영하는 이성남 대표는 "코로나19로 손님이 줄어 걱정이 많은데 대학에서 1학기에 이어 2학기에도 임대료를 감면해 큰 힘이 된다"며 "대학의 배려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설명했다.

김진우 총장직무대리는 "학내 임대 업체는 우리 대학의 일원으로, 소상공인들과 상생하기 위해 임대료 감면을 결정했다"며 "우리 대학은 앞으로도 소상공인들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