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앞 둔 대학생 과반수 '백수 걱정'...하반기 채용 암울

"졸업한 취준생(취업준비생) 절반 이상이 백수라고..."


올해 하반기 취업 시장은 상반기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전국 4년제 대학 재학생과 졸업생 4158명을 대상으로 '2020년 대학생 취업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대학생의 올해 예상 취업률은 44.5%로, 과반인 55.5%가 직업을 구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 취업률이 50%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조사대상의 60.5%에 달했다.

2014년 이후 5년간(2014~2018년) 전국 4년제 대학졸업생의 실제 취업률이 62~64% 수준이었음을 고려하면, 올해 대학졸업생의 취업 전망은 매우 비관적인 것이다.

대학생 10명 중 약 8명 정도인 75.5%는 올해 대졸 신규채용 환경이 '작년보다 어렵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조사에서 '작년보다 어렵다'(46.1%)고 응답한 비중보다 29.4%포인트(p) 높았다. 취업 난이도가 '작년과 비슷하다'는 비중은 9.1%로 작년 30.6%에서 크게 하락했고, '작년보다 좋다'는 응답 비중은 1.3%에 불과했다.

대학생의 과반인 56.8%는 올해 하반기 취업환경이 상반기보다 더 악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상반기보다 좋다'고 응답한 비중은 1.6%에 불과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취업 준비과정 어려움에 대해서는 '채용기회 감소로 인한 입사경쟁 심화'(38.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체험형 인턴 등 실무경험 기회 확보 어려움(25.4%), 단기 일자리 감소 등 취업준비의 경제적 부담 증가(18.2%), 심리적 위축 가중(17.4%) 순이었다.

대학생들이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은 공기업(21.5%), 대기업(16.8%), 정부(공무원)(16.8%), 중견기업(15.6%), 중소기업(11.8%), 외국계기업(9.0%), 금융기관(3.9%) 순이었지만, 실제 취업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중소기업(25.0%), 중견기업(19.1%), 공기업(16.0%), 정부(공무원)(15.9%), 대기업(8.6%), 외국계기업(6.0%) 순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중소기업의 취업 예상 비중이 7.7%p(2019년 17.3%→2020년 25.0%) 올랐고, 대기업은 6.2%p(14.8%→8.6%)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