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효과적인 소개팅 대화주제 공개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6일까지 미혼남녀 254명(남 123명, 여 131명)을 대상으로 '소개팅 첫 만남, 나만의 아이스브레이크 대화주제는?'이라는 설문을 진행했다.

미혼남녀들은 '상대방 칭찬(35.8%)'에 가장 많이 응답했다. 소개팅 자리에서 적절하고 재치 있는 칭찬은 어색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취미 이야기(26.8%)'와 '좋아하는 음식·영화 취향(18.1%)', '좋았던 여행지 등 여행 이야기(11.4%)'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퇴근 후나 주말의 일상(7.9%)'에 대한 이야기는 응답률은 적은 편이지만, 다음 만남 일정을 잡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한 커플매니저는 "아무리 상대가 호감이라도, 첫 만남에는 맹목적인 외모 칭찬보다 전반적인 스타일이나 목소리, 인상 등을 언급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며 "대화 중 찾은 상대방의 장점을 자연스레 칭찬으로 연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반면 첫 만남 자리에서 피해야 할 대화도 있다. 가연이 지난 8월 28일부터 9월 10일까지 진행한 '소개팅에서 피해야 할 대화주제는?'이라는 설문에 미혼남녀 225명(남 108명, 여 117명)은 '전 애인 뒷담화(37.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정치·종교 이야기(25.3%)', '과거 연애사(20%)', '집안·가족 등 개인사(16.9%)' 순으로 답했다.

이 설문에 따르면 과거에 연애를 몇 번했고 어땠는 지 등에 대해 묻거나 특정 정당 및 종교를 과도하게 지지하거나 비하하는 방향의 대화는 갈등 소지가 다분하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가연 관계자는 "지난 상반기 진행한 설문에서는 '소개팅 애프터를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에 잘 맞는 대화코드가 1위로 꼽혔다"며 "그만큼 대화가 잘 통하고 재밌다는 것은 이성 호감도로 이어지는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면 집안이나 개인적인 이야기는 누구나 궁금한 점이지만, 첫 만남 대화 소재로 삼기에는 민감한 소재"라며 "이는 상대방을 꼼꼼히 알아보고 만나길 원하는 싱글들이 결혼정보회사를 찾는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