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렌 'e-Call 플랫폼', SIS 실험실 창업경진대회 '대상'

성균관대 창업지원단 유망기업 최은홍 대표, "운전자 안전 극대화할 긴급구난체계 플랫폼으로 자동차 안전 신기술 시장 선도할 것"
마이렌(MYREN)이 성균관대학교 창업지원단 실험실특화형창업선도대학이 실시한 'SIS 실험실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마이렌의 긴급구난체계(e-Call) 플랫폼은 한국,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요세미티, 라스베이거스 도로 실증 테스트에서 도출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고 판단 알고리즘을 적용한 자동 사고 매뉴얼 시스템이다. 

특히 이 플랫폼은 스마트폰에 내장된 가속도 센서, 자이로스코프, GPS 센서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차량사고 발생을 자동 감지하고, 즉시 긴급구조센터로 알림을 보내 운전자의 안전성을 극대화한다.
앞서 마이렌은 지난 2년여 간 국내 도로 여건에 적합한 지 여부를 검토하는 타당성 분석과 소비자 15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시장조사를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꼭 필요한 긴급구난체계 플랫폼 개발에 매진했다.  

지난 2018년 오픈트레이드 크라우드펀딩으로 유치한 4000만 원을 시드머니로 e-Call 플랫폼 개발에 나섰고,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다. 현재는 운전자가 주행 중 사고 발생 시 사고처리를 자동으로 안내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최은홍 대표는 "기아자동차 근무 시절 북미 수출용 차량 5000여 대 이상을 조립하며 얻은 아이디어로 창업에 도전했다. 그동안 서울국제발명전시회, 중한혁신대회 수상에 이어 이번 대회의 대상까지 차지해 영광"이라며 "이런 성과는 성균관대 김경환 사업단장과 사업관계자들의 조언 덕분"이라고 말했다.
마이렌은 자동차 안전제품, 교통관련 아이디어 제품 분야의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벤처기업으로 약진하고 있다.

이 기업은 사물인터넷(IoT), 카 엔터테인먼트(CE), 비즈니스 솔루션(BS) 등 3개 사업본부로 나뉜다.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술 우수 특허 10건, 상표 2건 등 12건의 지적재산권도 보유하고 있다.

최 대표는 "전 세계 모든 차량에 마이렌 삼각대와 자동 사고 신고 e-Call 플랫폼이 사용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자동차 안전 신기술 분야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