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미혼남녀 대상 '올해 달성할 목표' 조사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8~14일 미혼남녀 263명(남 136, 여 127)을 대상으로 '두 달 남은 2020년, 꼭 이루고 싶은 목표는?'이라는 주제로 설문을 진행했다.

미혼남녀들은 연말까지 이루기 원하는 목표로 '주식 투자 및 재테크(46.8%)'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는 최근 2030세대 사이의 핫이슈인 주식·부동산 투자 열풍과 맞물린다. 특히 주식·부동산 투자를 위해 젊은 세대의 마이너스 통장 이용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보아 투자 바람이 거세게 일고 있음을 방증한다. 그 배경에는 집값 상승, 취업난 등이 있다.

이어 '다이어트 및 운동 관리(25.9%)'라는 응답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콕생활'에서 살이 찐 사람을 일컫는 '확찐자' 증가와 연관된다. 

지난 12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발표에 의하면 성인남녀들은 코로나 이후의 주요 생활 변화로 '배달음식 주문 빈도 증가'와 '체중 증가', '운동량 감소' 등을 꼽았다. 이에 체중 감량·건강을 위한 홈트레이닝 등 운동의 필요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연애(18.6%)'라고 응답한 비율도 적지 않았다. 연말과 크리스마스를 앞둔 시기적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퇴사 및 이직(8.7%)'은 응답률이 낮지만 올해 코로나가 직장인에게 미친 영향을 대변하는 요인 중 하나다. 침체된 고용시장으로 취업문이 좁아진 만큼, 많은 이들이 퇴사·이직 의사를 미루기도 했다. 실업에 대한 두려움이 퇴사와 이직 감소에 영향을 준 것이다.
한 가연 회원은 "최근 지인 중에서 주식을 안 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생활에 소소한 도움이 되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주식에 뛰어드는 모양새"라며 "또한 그동안 미룬 운동을 다시 시작했다. 새해 전에 목표치를 꼭 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미혼남녀들이 코로나 블루로 인한 무력감 등을 극복하고 각자 원하는 올해 목표를 꼭 달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