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결혼하니까 좋아?"...2030세대 절반 이상 "결혼 NO"

결혼과 출산에 대한 20~30대 청년들의 인식이 회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2030세대 1600명을 대상으로 '결혼과 자녀 출산에 대한 생각'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2명 중 1명이 결혼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향후 결혼 의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9%가 '안할 가능성이 높다'(47.9%)거나 '절대 안한다'(6%)고 답했으며, '할 가능성이 높다'는 46.1%였다. 2030세대의 절반 이상이 결혼을 절대로 안하거나 안할 가능성이 높다고 답한 것이다.

자녀 출산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반응이 많았다. 응답자 10명 중 8명(80.9%)은 향후 자녀 출산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부담스러운 이유로는 '자녀를 키우기에 소득이 적어서'(28.1%)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나를 위한 삶을 살고 싶어서'(19.9%), '자녀에게 충분히 잘 해줄 수 없을 것 같아서'(18.6%), '한국의 치열한 경쟁과 교육 제도 아래서 키우기 싫어서'(12.8%), '경력 단절이 우려돼서'(10.5%), '육체적으로 너무 힘들 것 같아서'(5.6%) 등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청년들이 자녀 양육을 걱정 없이 하기 위해 필요한 월급 수준은 월 평균 731만원(세후 기준, 가구당 월소득)이었다. 하지만 74.2%가 현실적으로 해당 급여를 받을 수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외에도 2030세대 중 63.6%는 미래의 자녀가 자신보다 더 나은 삶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결혼에 대한 부담감은 출산 포기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응답자의 무려 37.8%가 자녀를 출산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의 경우 무려 45.5%가 출산 의향이 없다고 답해 남성(25%)보다 약 2배 더 높았다.

한편 전체 응답자들은 원활한 육아와 일의 병행을 위해 직장에서 가장 필요한 것으로 '유연한 근로시간과 형태(재택근무, 유연근무제 활용 등)'(31.5%)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육아휴직 보장과 차별·불이익 금지'(27.1%), '높은 급여'(26%), '회사에서 제공하는 보육 인프라(어린이집, 보육비 지원 등)'(14.3%) 등의 의견도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