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자재마트 '맘마마트', 충청권 천안점 오픈 '눈길'

식자재마트 '맘마미트'는 최근 충남 천안시 쌍용동에 소재하던 '롯데마트 천안점' 자리에 새롭게 입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소식에 인근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맘마마트는 동네마트 전용 배달 앱 ㈜더맘마(대표 김민수)가 세 번째로 오픈한 자사 직영 식자재마트다. 

천안점 오픈 소식은 서울 경기권에서 성업 중인 맘마마트의 첫 충청권 진출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집밥' 수요가 늘면서 농축수산물의 물가가 오른 지금 대형마트보다 가격대가 저렴한 식자재마트의 입점 소식은 의미가 남다르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는 작년 동월 대비 고작 0.6%대로 오른 반면, 농축수산물의 경우 11.1% 올랐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영향으로 외식‧여가 물가 상승이 상대적으로 저조하지만 식자재 물가는 오히려 상승한 것이다.

따라서 천안에 오픈하는 맘마마트는 유통과정을 대폭 축소해 저렴하고, 다양한 대용량 제품을 구비할 계획이다. 

특히 정육, 수산, 청과·야채 등 신선식품뿐만 아니라 계란, 곡류, 공산품까지 3000평 규모의 매장을 빼곡이 채워 가장 신선하고 양질의 식자재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천안 맘마마트 오픈소식 외에도 더맘마가 제공하는 '맘마먹자' 앱의 충청지역 배달서비스도 구축된다. 기존 맘마먹자 앱 서비스는 소비자의 위치를 기반으로 가장 가까운 가맹마트를 연동해 소비자의 주문이 이뤄지는 시스템이었다. 동네마트를 소비자들에게 가장 가까운 물류센터로 보고 해당 서비스를 구축한 것이다.

그러나 이 서비스는 그간 수도권역에서만 성행했던 것으로 서비스 지역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감안, 맘마먹자는 천안지역 가맹마트 오픈을 통해 충청권역 대규모 물류체인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충청지역 도민들이 근거리에서 배송되는 가장 신선한 식자재를 짧은 시간 내에 저렴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더맘마 플랫폼사업본부 사업기획팀 김성필 팀장은 "맘마마트가 들어서는 천안시 쌍용동은 인근에 거대한 주거지역을 형성하면서 나사렛대 등 캠퍼스와 원룸촌 거주자들이 밀집하고 있다. 이는 오프라인 거점 마트로써 기대가 큰 이유"라며 "그러나 기존 식자재마트가 추구했던 오프라인 상점형 동네마트에서 벗어나 '맘마먹자' 앱과의 연동을 통해 빠르게 충청지역 장보기 배달 서비스 구축 물류센터의 역할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더맘마는 가까운 동네마트의 신선식품을 당일 배송하는 모바일 장보기 플랫폼을 기반으로 2018년 11억 원, 2019년 181억 원에 이어 올해 7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거두고 있는 벤처기업이다.

또한 IT 기업의 근간을 더욱 공고히 하고 미래 먹거리 개척을 위한 신사업 영역으로 4차산업의 글로벌화에 발맞춰 동네마트와 식당들도 점점 무인화, 첨단화 되어갈 것으로 예측한 바, 무인 POS 개발 통한 테크화, 소비트렌드 빅데이터 축적, 핀테크 기술 연동까지 퀀텀 점프하는 단계를 그려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