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42.7%, "연인이 일반상식 잘 알았으면 좋겠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해 11월 5일부터 11월 30일까지 미혼남녀 1191명(남 508명, 여 683명)을 대상으로 '연인사이 상식'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연인의 상식 수준이 연애에 미치는 영향과 잘 알았으면 하는 분야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우선 미혼남녀들은 '이것만은 잘 알았으면 하는 분야'로 '일반상식(42.7%)'을 가장 선호했으며 '사회(25.4%)', '경제(14.3%)', '정치(10.4%)', '기타(7.2%)' 순으로 꼽았다. 기타 답변으로는 내 마음, 연애, 눈치, 예의, 인간관계 등과 속담, 한자성어, 역사, 요리, 영어회화 등 특정 분야 지식을 들었다.

특히 미혼남녀들은 연인에게서 '일반적인 상식' 수준을 바랐다. 

가연 관계자는 "일반 상식이란 예의, 속담부터 생활 상식, 맞춤법까지 폭넓은 분야"라며 "최근 2030세대가 주식 및 재테크를 향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경제와 사회 부문 응답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혼남녀들은 '연인의 상식 수준이 연애에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해서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다(65.2%)', '많은 영향을 미친다(18.3%)', '그다지 상관없다(16.5%)' 순으로 응답했다.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남녀의 비율은 남성(37.1%)보다 여성(62.9%)이 눈에 띄게 더 높았다.

'부족함을 들키지 않기 위해 따로 노력한 경험이 있는가'에 대해서는 '있다(44.1%)', '없다(28.9%)', '잘 모르겠다(27%)' 순으로 나타났다. 노력한 이유에는 '부끄러운 일을 겪을까 봐(47.3%)', '스스로 자신감을 갖기 위해(36.8%)', '싸움의 원인이 될 것 같아서(8.3%)', '기타(7.6%)' 순으로 차지했다. 응답자의 약 절반이 연인 앞에서 부족해 보이고 싶지 않아 노력했다고 답했다.

가연 관계자는 "남녀를 불문하고 다양한 지식을 가진 이성은 매력도 높기 마련이다"며 "반대로 사람의 외모와 성향 등이 마음에 들더라도 대화 도중 기본적인 상식이 없다고 느껴지면 호감을 떨어트리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잘 아는 분야라고 상대방을 무시하거나 과하게 아는 체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적당한 자신감은 자신을 빛나게 하고 지나친 자랑은 거부감을 줄 수 있음을 염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