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기념관 황학구 이사장, 마스크 5만 장 기부

최근 식당뿐만 아니라 종교 시설, 요양병원, 국가방역시설인 구치소 및 교도소 등에서 집단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재단법인 한국기독교기념관하늘정원테마파크 황학구 이사장이 지난 21일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방역에 동참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법무부 서울지방교정청에 1차로 KF94방역 마스크 5만 장을 기부했다.

한국기독교기념관 관계자는 "국가방역시설과 교계 취약계층 등에 우선적으로 1차분인 5만 장의 마스크를 지원했다"며 "앞으로 국가 방역에 소외되기 쉬운 곳으로 지원범위를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마스크 기부를 통해 기독교대한감리회 소속기관인 감리교교정선교회와 함께 교계와 취약계층 등 코로나19 국가 방역에 동참하기 위해 의견을 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만 장의 마스크 중 첫 공급은 법무부 서울지방교정청 관할인 수원구치소, 인천구치소, 여주교도소, 강원북부교도소를 비롯해 전국 교정시설로 확대할 전망이다. 

이번 결정으로 서울지방교정청은 수원구치소에서 한국기독교기념관 황학구 이사장과 감리교교정선교회 채한욱 사무국장과 함께 기증식을 갖고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기독교기념관은 기독교계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기독교테마파크'를 충남 천안에 건립하기 위해 지난 2019년 12월에 착공예배 및 발대식을 갖고 공사 착수를 시작했다. 후원으로 (사)한국 교회연합과 한국기독교인연합회기독교하나님의성회(순복음교단) 등 약 72개 교단이 함께 하고 있다.

한편 마스크 연구소인 ㈜케이엔케이코퍼레이션은 지난해 10월 K-방역의 일환으로 K-Lab 마스크 연구소를 개설했다. 주로 해외에 국내 제조 방역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준비해 왔으며, 재단 협력사로써 이번 결정에 동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