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지역 전문기관과 협력체계 구축

공주대학교가 27일과 오는 28일 예산군보건소, 천안시 서북구 정신건강복지센터과 서면으로 학생상담 협력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공주대는 지역의 전문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자살예방교육, 생명존중 캠페인 등 재학생의 건강한 대학생활을 위한 활동를 전개할 계획이다.

공주대는 공주-천안-예산에 캠퍼스를 두고 있어 대학본부와 지리적으로 떨어진 천안·예산캠퍼스의 학생도 협약을 통해 유사시 위기 대응 등 인근 전문기관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예산군보건소, 천안서북구 정신건강복지센터와 게이트키퍼(Gate Keeper-생명지킴이), 자살예방교육과 개인상담 등 전문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공주대 원성수 총장은 "우리 학생들의 정신건강과 생명존중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자살문제의 심각성, 자살위험 신호에 대한 대처방법 등을 전교생에게 교육할 것"이라며 "전문상담이 필요한 학생은 이번 협약기관을 통해 연계, 지원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