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그램, 인공지능 코딩교육 스마트기기 '로보미' 개발

5년 전 구글이 선보인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의 등장은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를 계기로 얼굴·음성인식, 자율주행 등 다양한 분야에 AI 기술이 접목되면서 교육업계에도 'AI 코딩 붐'이 일고 있다.

2년차 에듀테크 기업이 인공지능의 핵심원리인 '머신러닝(Machine Learning)'를 쉽고 재밌게 배울 수 있는 것은 물론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한 교육 콘텐츠를 개발해 집중 조명받고 있다.

㈜로보그램 인공지능 로봇연구소(이하 로보그램)의 AI 코딩교육 스마트기기 '로보미'는 학습자가 연동된 소프트웨어 '로보미 코딩 도우미'를 통해 블록화한 명령어를 배열하면서 머신러닝의 원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머신러닝은 컴퓨터가 데이터 수집과 정보 처리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행동을 개선하도록 스스로 학습하는 일련의 작업 과정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기존 인공지능 코딩교육을 보면 학습자가 이미 머신러닝이 완료된 기기를 단순 응용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반면 로보미는 이용자가 얼굴인식, 음성인식, 자율주행 등 원하는 기능을 명령어로 만든 블록을 배열하는 방식으로 로보미를 학습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학습자는 머신러닝 전 과정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예를 들어 얼굴인식을 통해 도어락이 열리는 기능을 로보미에 학습시킨다고 가정하자. 이용자는 로보미 상단에 내장된 카메라 센서로 자신의 얼굴을 촬영하면 로보미가 데이터를 수집→선별→분류→학습한다. 훈련을 마친 로보미는 이용자의 얼굴을 인식하고 동일 인물로 판단, 연결된 도어락을 자동으로 열 수 있게 된다.

특히 로보그램은 하드웨어를 활용한 AI 코딩교육의 경우 비대면 수업에 취약한 점을 감안해 온라인전용앱 '로보미 아바타'도 개발했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온·오프라인 AI 코딩교육 콘텐츠로 업계를 선도하겠다는 포석이다.

성창경 ㈜로보그램 인공지능 로봇연구소 CEO는 "이용자가 인공지능에게 원하는 기능을 학습시키고, 직접 알고리즘을 만들 수 있는 AI 코딩교육 콘텐츠는 국내에서 로보미가 유일하다"면서 "온라인 전용앱을 활용하면 실제 로보미의 모습과 동일한 아바타가 PC에서 구현돼 현장감 있는 온라인 수업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존에 AI 코딩교육은 명령어를 입력하고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는 PC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로보미는 자체 개발한 'AI 라이브러리 블록코딩 소프트웨어'가 내장돼 입력장치(키보드, 마우스)만 있으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로보그램은 지난해 하반기 코딩학원 외에 세명대, 순천향대, 아주대 등 국내 대학에 로보미 테스트버전을 도입하고, 오는 10월 출시를 목표로 제품 완성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현재 베트남, 핀란드 등 해외시장 진출에도 적극적이다.

현재 개발 중인 '로보그램 학습관리플랫폼(가칭)'이 완성되면, 여기에 로보미 교육 커리큘럼을 탑재할 계획이다. 이 플랫폼은 교육자 입장에서 학생의 학습관리 편리성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성 CEO는 "로보미는 내달 출시하는 3D 롤플레잉 게임제작을 통한 코딩교육용 소프트웨어 '잼S'와 함께 해외 코딩교육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며 "해외시장에 먼저 우리 제품을 선보인 후 국내 코딩학원과 초·중·고교에도 납품할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