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한컴그룹, 드론·항공우주 연구개발·인력양성 MOU

세종대학교이 6일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과 교내 대양AI센터 12층 컨벤션 홀에서 '드론 및 항공우주 공동 연구개발 및 인력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보유한 과학기술과 학술 인프라를 활용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드론·항공우주 분야의 공동연구 및 인재양성 활동에 상호 협력하고, 이를 통해 공동 발전을 도모하고자 진행됐다.

앞으로 양 기관은 드론·항공우주 분야의 신기술 교류와 공동 연구개발, 전문가 양성 및 연구인력 교류, 자율 무인이동체 연구 분야 등에 적극 협력하게 된다.

세종대는 기계항공우주공학부와 지능기전공학부, 전자정보통신공학과를 중심으로 항공시스템공학과, 컴퓨터공학과, 소프트웨어학과, 정보보호학과 등과 융합해 △대학ICT연구센터육성지원사업 △BK21사업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 등 대형국책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일반대학원의 '지능형드론 융합전공' 운영 등 드론·항공우주 분야의 융합연구와 인력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또한 한컴그룹은 스마트시티, 블록체인, 포렌식, 로봇,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외 드론 및 항공우주 기업들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드론 활용 서비스 시장과 항공우주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날 한컴인스페이스와 세종대 산학협력단, 세종-한컴 우주항공연구소가 '세종-한컴 우주항공연구소' 설립을 위한 사업협력 협약도 체결했다. 이어 산학협력 및 사업운영 거점기관인 '세종-한컴 우주항공연구소' 현판식을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진행했다.

이를 시작으로 양 기관은 드론·항공우주 분야의 공동연구와 인재양성 활동 등에 필요한 다양한 산학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배덕효 세종대 총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세종대는 한컴그룹과의 다양한 산학협력으로 해당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 확보와 인프라 구축, 핵심인재 양성,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드론 및 항공우주 분야를 세종대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국내 항공우주공학 분야를 이끌고 있는 세종대와의 연구소 설립을 통해 드론·항공우주 분야의 첨단기술과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며 "미래 고부가가치 사업인 항공우주산업이 그룹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들과의 시너지 창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