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린대, 올해 포항시 청년예비창업가육성사업 선정

선린대학교 창업교육센터는 최근 포항시가 주관하는 '2021년 청년예비창업가육성사업'에 지난 2013년부터 9년 연속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청년예비창업가육성사업은 포항시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창업아이템과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청년의 창업·창직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린대는 그동안 지식 서비스창업, 기술창업, 일반창업분야에서 174명의 창업자를 배출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선린대 창업교육센터는 예비창업자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창업컨설팅 △창업기초 및 전문교육 △창업워크숍 및 마케팅 △기업체 탐방 △창업 간담회 등 다양한 창업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창업공간, 창업활동비, 정보공유 등 창업에 겪는 애로사항 해결과 경영컨설팅 및 창업전문가들의 멘토링 등 실질적인 창업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선린대 산학협력단 우영효 단장은 "오는 22일까지 예비청년창업자 및 1년 이내 창업자를 모집하고 심사를 거쳐 20명의 청년 창업자를 선발한다"며 "오는 12월까지 청년 창업자를 지원할 계획이며, 우수한 아이템을 가진 예비창업자의 자금조달과 투자유치 등 종합적인 연계 지원으로 성공 창업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