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안지오바이크, 전동 킥보드용 스마트 헬멧·케이스 개발 정부과제 선정


전기자전거 시장을 선도하는 안지오바이크가 정부 과제로 전동 킥보드용 스마트 헬멧과 케이스(스마트 박스) 연구·개발에 나서 기대를 모은다. 올해 하반기 시제품이 나올 예정이다.

최근 도로 풍경을 가장 많이 바꿔놓은 교통수단은 공유 킥보드다.

그러나 이 전동 킥보드의 활성화에 따른 빈번한 안전사고 문제로 정부가 지난 5월부터 '헬멧 착용 및 면허 의무화'(개정 도로교통법)를 시행했다.

이를 두고 관련업계는 물론 이용자 사이에서 혼선과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여기서 안지오바이크는 혁신적인 기술로 이 논란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안지오바이크는 지난 4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부 과제에 선정돼 전동 킥보드에 필요한 스마트 헬멧과 케이스를 개발 중이며, 올해 하반기 시제품 제작에 이어 내년 초 본격 양산과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안지오바이크가 개발 중인 프로토타입(prototype)을 살펴보면 기술력으로 편리한 휴대성, 안전사고 예방, 운행정보와 위생 관리까지 충족시킨 스마트한 기능들이 돋보인다.

조선임 대표는 "최근 헬멧 착용 의무화에 따른 여러 논란은 공유 킥보드 시장의 성장과 함께 따라 온 불가피한 진통이라고 판단된다"면서 "안지오바이크는 우수한 기술력으로 효과적인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며, 앞으로 전기·전동 자전거, 전동 킥보드 시장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벤처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