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대구아트파크, 청년작가 육성 위해 맞손

계명대학교가 지난 13일 대구아트파크와 지역 미술 발전과 청년 작가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계명대 김윤희 미술대학장 △대구아트파크 박재환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대구의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확산 △산학협력을 통한 지역 미술 발전과 청년작가 육성 △기타 타 분야 상호 발전 등이다.

대구아트파크는 지역 청년 작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상설 △기획 △전시 △판매 △렌털 사업을 시행한다.

또, △미술대중화에 앞장서는 갤러리 '나무' △음악, 무용, 연극, 영화 상영 등이 가능한 시설을 갖춘 다목적복합문화공연장인 아트홀 '예현' △회의, 연회, 세미나 등 문화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스페이스 샘'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대구문화예술발전을 위한 연구, 세미나 개최 등 문화콘텐츠 개발 및 연구를 전담하는 △'대구문화산업연구소', 그리고 지역주민을 위한 △'DAP예술마당' △'프리미엄 아카데미' 등을 운영한다.

김 학장은 "이번 협약은 청년 작가 육성을 위한 대학 교육의 연장으로 사회참여를 통한 현장 체험이 중요한 만큼 대구아트파크의 교육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계명대 미술대학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소통을 통해 지역 대학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문화예술 분야 지역 최고 명문대학과 같이 협업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대학이 가지고 있는 교육 인프라와 대구아트파크가 가지고 있는 실무적인 경험을 더해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계명대 미술대학은 지난달 호텔인터불고엑스코와 협약을 체결하고, 이달 3일부터 호텔인터불고엑스코에서 청년 작가를 위한 '컬러플 크리에이션(Colorful Creation) : 코로나 블루, 미술로 치유하다'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