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연, 기혼남녀 '생활비 분담과 지출' 설문 공개

최근 부부간 생활비와 증여세 과세가 이슈인 가운데, 기혼남녀는 물론 예비부부들의 관심도 더해지고 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최근 오픈서베이를 통해 전국 기혼남녀 500명(남 250, 여 250, 25세 이상 39세 이하)을 대상으로 '생활비 분담과 지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설문 결과 '생활비 지출이 가장 큰 것'으로 10명 중 4명이 '식비'를 들었고, 10명 중 3명이 '생활비 분담 비율은 상황에 따라 다르다'고 답했다.

우선 '결혼 후 생활비 분담을 어떻게 하고 계십니까'라는 질문에 기혼남녀들은 '상황에 따라 다르다(32.4%)'를 가장 많이 택했다. 이어 '배우자와 절반씩 부담한다(29.6%)', '자신이 전부 부담한다(19.4%)', '배우자가 전부 부담한다(17.4%)', '기타(1.2%)'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응답은 '같이 부담하지만 절반은 아니다', '수입을 모두 합친 후 분배한다', '소득에 따라 7:3 정도로 나눈다' 등으로 확인됐다.

특히 응답자 중 '자신이 전부 분담한다'는 남성 31.2%, 여성 7.6%으로 남성의 응답률이 높았다. 반대로 '배우자가 전부 분담한다'는 남성 4.8%, 여성 30%로 여성의 응답률이 높았다. 상대적으로 남편이 분담한다는 비율이 더 높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생활비를 지출 비중도 알아봤다. '가정에서 생활비 지출의 비율이 가장 큰 항목은 무엇입니까?'에 대한 답변으로 '식비(41.2%)'와 '집 대출금(39.4%)'가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적금 및 예금(11%)', '자동차 대출금(3%)', '교육비(1.8%)', '개인용돈(1.4%)', '기타(1.2%)', '의료비(1%)' 순으로 이어졌다. 기타 답변은 생활비를 포함한 '카드값'과 '육아용품' 등 자녀 양육에 들어가는 비용으로 나타났다.

가연결혼정보 관계자는 "생활비 지출에서 식비와 집 대출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응답의 80% 이상이었다. 먹고 사는 가장 기본적인 부분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라며 "결혼을 하면 두 사람이 함께 돈을 모으고 관리하기 때문에 비교적 안정적인 생활을 이루는데 도움이 될 것"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