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유, '찾아가는 진로·창업 지원 프로그램' 실시

와이즈유(영산대학교)가 오는 17일 부산과 경남 양산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 약 480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진로·창업 지원 서비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대학일자리센터가 양산진로교육지원센터와 연계해 지역 내 진로교육을 활성화하고자 마련됐다.

찾아가는 진로·창업 지원 서비스의 제목은 '기업가정신과 창업챌린저 캠프'다. 부산 해운대구 소재 영산고 3학년 학생 150여 명, 경남 양산시 범어고 3학년 330여 명 등 480여 명이 참여한다.

캠프는 △기업가정신의 이해 △기업가정신 역량 파악 △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도출 △실제 아이템 디자인 등 강의와 학습교구·교재를 활용한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대학은 이를 통해 학생의 기업가정신을 함양하고, 협업을 통한 실제 창업 과정을 경험하도록 돕는다.

영산대는 지난달 24일에도 경남 양산시에 위치한 웅상고 3학년 80여 명에게 해당 캠프를 진행했다.

캠프에 참여한 한 학생은 "평소 창업을 어렵게만 생각했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실제 아이템을 구상해보며 창업에 자신감을 얻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학일자리센터 이효민 센터장은 "앞으로도 지역 청년의 진로 설계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며 "지역 청년 고용 거버넌스의 주체로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대학의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산대 대학일자리센터는 지역 청년과 함께하는 온라인 채용박람회 등 다양한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지역경제 선순환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