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메이커 스페이스 공간 '메이커 빌리지' 개소

금오공과대학교가 7일 4차 산업혁명 분야 생태계 구축과 제조 창업 활성화를 위한 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개소했다.

교내 벤처창업관에서 열린 개소식에 △금오공대 곽호상 총장 △이현권 기획협력처장 △권오형 강소특구육성사업단장 △허장욱 창업원장 △경상북도 박시균 청년정책관 △구미시 김종연 청년청소년과장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정치영 본부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메이커 빌리지'는 지난해 8월 대학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에서 지원하는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설립됐다.
'메이커 빌리지'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Communication Zone △Creative Zone △Education Zone △Modeling & Analysis Zone 등 총 4개의 섹터로 나눠, 4차 산업 관련 제조 창업 지원과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금오공대는 메이커 빌리지를 통해 지역 초·중·고교생과 일반인에게 △앱 개발 △S/W 코딩 △드론 △로봇 △머신러닝 등 4차 산업 관련 교육 및 체험을 실시하고, 예비 창업자와 스타트업을 위한 시제품 설계 및 제작도 지원할 계획이다.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의 총괄책임을 맡은 허 창업원장은 "메이커 스페이스를 대학 내 4차 산업혁명 관련 프로그램과 다양한 인프라와 연계해 교내 구성원뿐만 아니라 지역 시민과 학생 등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3D 프린터, 3D 모델링 및 구조와 유동해석 등을 지원해 우수한 메이커를 발굴하는 등 제조 창업 생태계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