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자녀, 경북대 의대 편입...'아빠 찬스' 논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경북대병원 부원장과 원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정 후보자의 두 자녀가 잇따라 경북대 의대에 편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4일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실이 경북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2월 '2017학년도 경북대 의대 학사편입학 전형'에 합격한 정 후보자의 딸은 지원 서류 중 하나인 자기 기술서에서 그해 1월 11∼15일, 7월 25∼29일 경북대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했다고 썼다. 딸이 밝힌 봉사활동 업무는 환자 이송과 검사실 안내 지원이었으며 봉사 횟수는 총 20차례, 봉사 시간은 70시간이었다.

2018년 경북대 의대에 편입한 아들도 2015년 1월 19∼23일, 2016년 1월 11∼15일, 7월 25∼29일 경북대 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했다고 기술했다. 아들은 환자 이송 지원과 물품 정리 등을 했다고 썼으며 봉사 횟수는 25건, 시간은 85시간이었다.

정 후보자의 딸과 아들은 정 후보자가 경북대병원 부원장이던 2016년과 원장이던 2017년에 각각 경북대 의대 학사편입 전형에 합격한 것이다.

정 후보자의 딸은 33명 선발에 338명이 지원하는 등 높은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편입에 합격했다. 정 후보자의 아들은 기존에 없던 '대구·경북 출신 특별전형'을 통해 합격했는데, 당시 경북대 병원은 일반 전형보다 더 많은 인원을 특별전형에 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장관후보자 자녀의 편입학 과정의 절차적·내용적 측면에서 객관적이고 공정한 과정을 거쳐 선발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