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퍼스널케어 융합 얼라이언스 육성사업 선정

대구가톨릭대학교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대구시·경상북도·경산시가 주관하는 '퍼스널케어 융합 얼라이언스 육성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대구가톨릭대는 오는 2026년까지 (재)대구경북디자인진흥원과 함께 사업비 100억 원(국비 50억 원, 경북도 25억 원, 대구시 25억 원)을 수주, 헬스·뷰티케어와 같은 생활소비재 관련 지역 기업을 지원한다.

아울러 생활소비재 제조기업, 퍼스널케어 상품 제조 요소기술 보유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융합‧혁신상품 제작 지원, 제품 테크업 지원,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내외 성공사례와 개발 프로세스, 트렌드 등 정보 제공을 위한 융합 기술 세미나도 준비 중이다.

대구가톨릭대 김기홍 산학협력단장은 "지역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우리 대학이 보유한 역량과 인프라를 최대한 지원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퍼스널케어'는 헬스·뷰티케어와 같은 일상생활과 관련된 최종재를 스마트 기술·디자인과 융합해 생산‧유통하는 산업 분야를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