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AI 진로 컨설팅 시스템 구축

부경대학교는 인공지능(AI)을 통해 학생들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하고 맞춤형 비교과 프로그램까지 추천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부경대는 최근 웹페이지 형태로 'AI 직무역량분석·맞춤형 비교과 컨설팅 플랫폼'을 구축했다.

학생들이 이 플랫폼에 접속해 진단검사를 진행하면 △구직준비도 △관계활용자신감 △전공직업지식 △자기이해 △진로결정확신도 △의사결정자신감 등 진로개발준비 관련 6개 항목과 △창의성 △자율성 △능력발휘 △자기계발 △사회봉사 △보수 △안정성 △사회적인정 등 직업가치관 관련 8개 항목이 대한 강점과 약점이 점수와 백분위로 표시된다.

AI는 이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학생의 강점을 강화하거나 부족한 역량을 보완할 수 있는 비교과 프로그램을 최대 10개씩 우선 순위별로 추천한다. 소속 단과대학이나 소속 학과 학생들이 많이 추천받은 프로그램도 확인할 수 있다.
AI가 추천하는 프로그램은 부경대가 전공이나 교양 외에 무료로 운영하는 180개에 이르는 비교과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자신에게 맞는 외국어강좌, 진로심리상담, 봉사활동, 경진대회, 취·창업 등 프로그램에 참여해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

부경대는 우선 1학년 3500여 명을 대상으로 필수교양과목인 '대학생활과 진로설계'와 연계해 오는 10일까지 이 AI 플랫폼에서 전원 진단을 받도록 하고, 내달부터 전 학년을 대상으로 플랫폼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부경대 김영목 학생처장은 "AI 플랫폼을 활용해 학생들이 1학년 때부터 미리 진로를 설계하고, 여기에 필요한 역량을 대학 생활동안 키울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