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급 공무원 경쟁률 '42.7대 1'...43년 만에 최저

올해 국가공무원 7급 공채 시험 경쟁률이 4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8일 인사혁신처 공개한 '2022년도 국가공무원 공채 시험 경쟁률'에 따르면 총 785명 선발에 3만 3527명이 지원해 지원자 수가 작년보다 5420명이 감소했다. 평균 경쟁률은 지난해 47.8대 1보다 낮은 42.7대 1로 집계됐다. 이는 1979년(23.5대 1) 이후 가장 낮은 경쟁률로, 7급 공채 경쟁률은 2011년 122.7대 1 이후 하락 추세다.

9급 국가공무원 경쟁률도 하락세다. 올해 9급 공채 시험의 경쟁률은 22.5 대 1로, 2001년(19.7대 1)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이번 7급 국가공무원 지원자 평균 연령은 29.7세로 지난해(29.4세)보다 높아졌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1만 9824명(59.1%)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1만 937명(32.6%), 40대 2505명(7.5%), 50세 이상 261명(0.8%)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자 중 여성 비율은 50.8%로 지난해(52.5%)보다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7급 국가공무원 직군별 경쟁률은 행정직군 47.8대 1, 기술직군 28.3대 1을 나타냈다. 행정직군 교육행정 분야는 3명 모집에 614명이 지원해 204.7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