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진정무 석좌교수과 함께하는 진로탐색 프로그램 실시

동아대학교 경찰·소방학과는 최근 '진정무 석좌교수와 함께하는 진로탐색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진정무 석좌교수 특강과 부산지방경찰청 방문 등을 통해 경찰·소방학과 재학생의 경찰 관련 이해를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경찰·소방학과 교수와 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두 차례 진행됐다.

진 교수는 경찰관 경험과 경찰 현장을 소개하는 등 학생들이 궁금해 할 사항을 열정적으로 풀어내 호응을 얻었다. 학생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김수원 경찰·소방학과 학생회장은 "전 부산경찰청장이셨던 진정무 교수님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에 참석해 영광스럽다"며 "꿈 실현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진 교수는 "이 자리는 경찰 후진들을 위해 지난 33년 현장 경험을 전해주고 싶은 설렘과 기대감이 겹친 시간이었다. 학생들의 관심과 열정, 직업 경찰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접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론수업과 함께 생생한 치안 현장 경험을 나누며 학생들이 미래 경찰 청사진을 함께 그려나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진정무 교수는 경남 밀양 출신으로 밀양고와 경찰대(4기)를 졸업했다. 부산청 보안과장을 시작으로 캐나다 토론토 총영사관 주재관, 서울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 충북경찰청 1부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쳤다. 

경남경찰청장, 부산경찰청장 등을 지낸 뒤 올해부터 동아대 석좌교수로 임용, 진로탐색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전공 강좌를 통해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부산경찰청장 재임 시절 치안안전망 구축과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 재해·재난 대응역량 강화, 따뜻하고 정이 넘치는 조직문화 정착 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