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희망디딤돌 경북센터, 상호교류 업무협약 체결

구미대학교가 15일 교내에서 희망디딤돌 경북센터와 상호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성철 구미대 입학처장과 김홍기 희망디딤돌 경북센터장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경북지역 청소년들의 진로상담과 직업체험, 취업 지원 등 폭넓은 협력을 펼친다.

희망디딤돌센터는 삼성전자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현재 부산, 대구, 강원 등 전국 9개 센터가 운영 중이다.

희망디딤돌 경북센터는 청소년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 4월 개소했으며, 자립생활관 25실과 자립체험관 5실을 갖추고 있다. 자립생활관에는 보호 종료 후 5년 이내 청소년이 최장 2년간 1인1실로 거주할 수 있다. 센터 운영은 경북 아동복지협회에서 맡고 있다.

김홍기 센터장은 "구미대는 경북교육청의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이자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청소년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철 처장은 "청소년들의 자기계발은 물론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진로상담과 직업체험 등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