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대-고용노동부,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 추진

한국기술교육대학교가 22일 교내에서 고용노동부와 '2022년도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행사는 '22년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에 신규 선정된 26개교(32개 학과)와 고용노동부, 한국기술교육대(운영지원기관) 간 협약을 체결,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고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래유망분야 고졸인력 양성사업'은 4차 산업혁명 등으로 급증한 신산업분야 인력수요를 충족하기 기획됐다. 사업에 참여하는 직업계고와 민간 전문 훈련기관은 3년간 고졸인력을 교육해 신산업분야 전문 인재로 양성한다.

1학년은 신산업분야 기초지식 훈련을 받고, 2학년은 특강과 맨토링, 경진대회(해커톤 대회) 등을 통해 해당 분야에 대한 관심과 전문지식을 제고한다. 마지막으로 3학년은 산업계 수요를 반영한 민간훈련기관의 심화훈련과 취업역량 강화 및 취업 지원 혜택을 받는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2018년부터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5개 분야에 8개 학과(6개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운영했으며, △산업 맞춤형 훈련과정 제공을 통한 참여 학생의 높은 만족도 △교원연수를 통한 직업계고 신산업 분야 교과목 수업의 질 개선 △학과 신입생 모집률 향상 등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다.

올해는 교육현장의 참여 가능한 학과를 신기술 분야 전체로 확대한다. 전국적으로 32개 학과(26개교)를 신규 선정했으며, 전문 훈련기관과 연계해 학교에서 부족한 신기술 훈련과정 개발을 지원한다. 또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 훈련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용노동부는 한기대를 지원기관으로 선정, 직업계고와 훈련기관의 훈련과정, 성과관리 등의 운영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는 고졸 청년의 미래유망분야 직업능력 및 경력을 개발하기 위해 내년까지 고교단계 일학습병행 공동훈련센터(도제학교)를 20개소 이상 신규 지정하고, 고숙련기술융합일학습병행(P-TECH), 전공심화과정 및 학사편입 등을 통해 고졸인력의 경력개발 경로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고졸 청년의 졸업-취업 간 공백을 최소화하고 원하는 일자리에 안착할 수 있도록 국민취업지원제도 참여 가능 시기를 '직업계고 3학년 마지막 학기부터'로 앞당긴다.

특히 미래유망기업(5인 미만 가능), 5인 이상의 중소기업 등이 고졸 이하 학력의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6개월간 고용을 유지하면 월 최대 80만 원을 최장 1년 동안(960만 원) 지원하는 '청년일자리도약장려금'도 마련했다.

한기대 이성기 총장은 "이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산업계의 변화에 대응해 교육혁신을 이뤄 실무적인 교육훈련을 실시해야 한다"며 "그동안 한국기술교육대학교가 축적한 신기술 인재 양성 노하우를 십분 활용해 이번 사업이 신기술분야 대표 사업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용노동부 권기섭 차관은 "우리의 미래는 반도체, AI, 로봇 등 신산업 초격차 확보에 달려있다. 그 원동력은 세계적으로 가장 경쟁력 있는 두터운 인적자본이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바탕으로 학교와 학생이 산업현장의 변화에 보다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 또 민간 전문 훈련기관을 통해 신기술 훈련과정을 제공, 향후 해당 분야의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맞춤형 취업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고졸 청년이 신산업 역군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