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정보회사 가연, 가장 서운한 연인의 행동...'무관심'

최근 미디어 속 다양한 연애를 다룬 예능이 인기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중 이별하거나 이혼한 남녀의 갈등과 화해를 주제로 한 프로그램이 특히 눈길을 끈다. 이렇게 연인 관계는 물론 많은 일상을 공유하는 부부 사이도 서로 서운함을 느낄 때가 있기 마련이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달 '연인 사이 서운함'에 관련된 설문을 통해 남녀의 의견을 들어봤다. 서운한 행동을 함께 있을 때와 떨어져 있을 때를 기준으로 각각 나눠 조사했다.

먼저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9일까지 진행한 '함께 있을 때, 가장 서운한 행동' 질문에 미혼남녀 225명(남 115, 여 110)은 '대화 중 핸드폰만 보고 있을 때(40.9%)'를 1위로 꼽았다. 다음 '다른 이성을 쳐다볼 때(23.1%)', '그날의 데이트 코스에 관심이 없을 때(18.2%)', '선물·이벤트에 시큰둥할 때(10.2%)', '내 이야기에 공감해주지 않을 때(7.6%)' 순이었다.

지난달 10~25일 시행한 '떨어져 있을 때, 가장 서운한 행동' 설문에 대해서는 미혼남녀(211명, 남 97, 여 114) 모두 '나의 하루·일상을 궁금해하지 않을 때(35.5%)'를 선택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먼저 만나자고 하지 않을 때(26.1%)', '답장이나 연락이 늦을 때(20.9%)', '다른 약속에서 즐겁게 보내고 있을 때(11.8%)', '연락 도중 말없이 잠들 때(5.7%)'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꼽은 항목인 '대화 중 핸드폰만 볼 때'와 '일상을 궁금해하지 않을 때'의 공통점은 무관심이었다. 무관심은 겉으로 크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상대가 서운함을 느낄 수 있고, 더 나아가 연인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다.

가연 이화숙 커플매니저는 "두 사람이 늘 똑같은 입장일 수는 없다. 하지만 연인 사이에 섭섭한 감정을 쌓아두면 분명히 갈등의 원인이 된다"며 "어느 한 사람의 노력만으로는 좋은 관계를 오래 유지하기가 어렵다. 서로 서운함이나 불만을 이야기하고 들어주는 시간이 필요하다. 갈등을 말로 푸는 방식에 익숙해져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상담을 해보면 선호하는 이성의 조건으로 '대화가 잘 통하는 이'를 언급하는 경우가 많다"며 "충분한 대화로 서로 서운한 점을 남기지 않는 성숙한 연애 방식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