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수원과학대, 올해 안에 통폐합 추진..양교 재학생들 반발

수원대학교와 수원과학대학교가 연내 통·폐합을 추진 중인 가운데 양교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다.

15일 수원대와 수원과학대 등에 따르면 양교는 지난 6월 급격한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연내 통·폐합을 추진하고 있다. 이달 중으로 교육부에 통·폐합을 신청할 예정이다. 

양교는 늦어도 다음달까진 통·폐합을 승인받겠다는 방침이다. 통·폐합이 승인되면 수원대는 2022년 입학정원(2130명) 대비 1140명을 추가로 선발할 수 있다.

수원대는 이를 바탕으로 보건, 상담복지, 호텔관광 계열을 강화하고 시스템반도체학과 등을 신설해 다양한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수원과학대는 재학생 확습권 보장 차원에서 길게는 오는 2026년 2월까지 학과별 존속기간을 둔다. 이에 따라 현 재학생들은 입학 당시 학적을 유지, 졸업한다.

군 휴학 또는 장기휴학 등으로 존속기간 내 졸업하지 못한 재학생들에겐 타 전문대 편입을 지원한다.

이 과정을 모두 마치면 수원과학대는 교직원 승계 등 마무리절차를 거쳐 가칭 수원대 제2캠퍼스로 조성된다.

하지만 수원대와 수원과학대 재학생들은 '통·폐합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구성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우선 수원대 재학생들은 학교가 의견수렴 없이 일방적으로 통·폐합을 진행했다고 주장한다. 일부 재학생들은 비대위도 조직, 활동에 돌입했다. 수원과학대 재학생들 역시 통·폐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수원대 관계자는 "통·폐합은 시대 변화에 따라 대학이 생존하고 더 나은 교육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내부 구성원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선 소통을 통해 차이를 좁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