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이준석의 말과 정치

"이준석 대표는 성비위 의혹의 다리를 무사히 건너 세대를 설득하는 언어와 공감의 말로 돌아와야"

여론을 향해서는 '침묵'으로, 전국 당원들과 '식당 투어' 장외행보를 이어가는 이준석은 차기 국민의힘 당 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1위를 달렸다. 조롱과 독설의 언어로, 알코올 같은 독주의 사이다 폭격을 날리며 싸가지 정치인으로 당내 공공의 적군을 만들었던 이준석의 일시 퇴장에 지지율 상승은 난감한 분위기가 돼버렸다. 정치적 운명을 가를 수 있는 의혹에도 묘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준석 2라운드 현상이 보이는 것은 이준석 대표 스타일의 '말'이 줄면서부터다. 묘한 정치적 반등이다. 우산을 움켜쥔 채 흙투성이 신발이 보이는 광주 무등산 정상 사진, 노래하는 이준석과 분식집, 신당동 떡뽂이 집에서의 릴레이 만남을 예고하면서 이준석의 말은 독설과 조롱으로 일갈하던 공격적인 자세에서 경청(傾聽)으로 바뀌었고, 정치적 행동에 절제가 보이면서 국민적 연민(憐憫)도 반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존 정치질서와 다른 장외 행보로 보이는 이준석 대표의 이미지들에서 정치적 계산보다는 진심이 보인다는 것이다. 이준석 변화의 신호일까? 

박근혜 키즈에서 2030과 당심(黨心)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대한민국 정당 정치사의 30대 당 대표가 된 이준석은 한국 정치사의 30, 40대 기수론과 다른 탄핵 이후 보수정치가 쓰러져가는 시대가 소환한 등장이었다. 그러나 화려한 등장 200여 일 만에 사상 초유 '6개월 당원권 정지'가 되면서 정치사의 한 장면을 남겼고 현실정치의 막 뒤로 일시 퇴장해 버렸다.

배우는 막 뒤에서 다음 장면을 위해 역할과 감정에 몰입하는데 이준석은 전국을 돌려 2030들에게 당원 가입을 유도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7900명 정도가 이준석 대표와의 만남을 신청했다. 

'차기 당 대표 지지율'은 25.2%로 안철수, 장제원, 권성동 보다 연령, 성별, 지역을 막론하고 큰 폭으로 앞섰다. 이준석 침묵의 장외정치에는 기존 정치에서 볼 수 없었던 정치적 언어들이 강력한 정치 캐릭터로 존재한다. '무조건'을 불며 전국을 돌수록 이준석 현상이 재점화되는 것을 어쩌랴. 국민은 이준석이 '국힘'에 필요하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을. 수사결과가 막을 내리기도 전에 일시 퇴장해 버린 이준석에게 민심은 석연치 않은 정치적 갈라치기를 연상했을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이준석의 말과 정치는 젠더 갈라치기의 분열자로, 대선 기간 당과 윤핵관을 향해 총질을 발사하며 분란을 일으킨 말과 행동은 얻은 것보다는 잃은 게 더 많은 전략적 싸움이었다. 이준석 대표의 말과 정치 스타일은 싸움의 연륜이 안보였으며, 통합과 균형 감각이 무너지는 감정의 정치였다. 이러한 말과 정치 스타일은 나무를 도려내야 하는 증오의 대상으로 보였고 의혹은 기회가 됐다.

그러나 차기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나타난 국민적 시선은 낡은 보수정치, 구태정치, 기득권 정치를 변화시키고 치유해 줄 수 있는 세대교체의 주자(走者)로 바라보는 신호를 주고 있으면서도 보수정치 세대를 통합할 수 있는 리더십과 말, 행동, 정치 스타일의 변화를 바라는 소리도 적지 않다. 

사람은 참 괜찮은데, 불안하다는 것이다. 캐릭터는 유지하고 스타일의 변화가 필요하다. 정치생명이 달린 '성비위의혹' 수사 결과가 국민적 시선으로 해결되고 침묵의 장외정치를 통해 청년 이준석의 새로운 통합의 리더십이 균열에서 가능성으로, 조롱과 독설은 세대를 설득하는 언어와 공감의 말로, 국민적인 기대를 담아낼 수 있는 정치인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 

김종인 전 위원장이 이준석의 미래 정치적인 상황을 분석한 한 언론보도의 말처럼 "이준석 대표를 차기 대권주자로 생각하는 국민도 있으면서도 자기 노력에 달려 있다"는 말은, 이준석은 신박한 아이디어와 정치적인 논쟁, 환호하는 독한 말로 2030의 지지를 받으며 정치적 가능성을 보였으면서도 세대를 통합할 수 있는 말과 정치 스타일에 변화 신호가 움직이지 않을 때는 재등장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회적 일침이다. 일시 퇴장 뒤에서 국민이 체감할 정도로 성비위 의혹의 다리를 무사히 건너 변화된 정치 캐릭터로 등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준석 대표의 위험한 다리가 '시한폭탄'이 될지 '안전장치'가 될지 그 비밀의 열쇠는 수사결과에 달려있다. 

이준석의 일시 퇴장 이후 국민 피로감은 높아지고 있다. 당권경쟁과 주도권 권력을 사이에 두고 말로 난타전을 벌이는 사이, 피로는 누적되고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에 여, 야는 내로남불로 난타전을 벌이고 있다. 도어스태핑으로 쏟아지는 말들 사이로 3고 시대의 민생대책 봇물이 터져도 대통령의 지지율 반등은 멈췄다. 

6개월 뒤 이준석 대표의 정치 스타일 변화와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 정책변화에 따라 지지율과 민심의 시계는 정확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국민은 정치투사의 이미지에 환호하기도 하면서도 한 수 져 보이는 협치와 통 큰 배려와 화합에 안정감을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