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포스텍, 융복합 인재 양성 '맞손'

계명대학교가 22일 성서캠퍼스 본관 제1회의실에서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과 학술‧연구 교류와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한 학술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계명대 신일희 총장과 포스텍 김무환 총장을 비롯한 양 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교육 및 연구, 사회봉사 분야의 교류를 통해 학문 발전과 사회 공헌, 융복합 인재 양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공동 연구 및 학문 교류·협력 △공동 교육과정 운영 △공동 교과목 개발 △상호 간 학점 인정 △정보 및 자료 교환 △사용 가능한 시설과 장비의 상호 이용 △사회 공헌을 위한 협력 △학생·교직원 교류 등이다.

계명대 신 총장은 "세계적인 명문대학과 형제 대학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포스텍은 전통적으로 자연과학분야에 우수성을 자랑하고, 계명대는 인문예술 분야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이런 두 대학이 협력한다면 미래사회를 선도할 창의적인 사고를 가진 인재를 양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텍 김 총장은 "계명대는 지리적으로 이웃 대학이다. 또 양 교는 같은 미래 비전을 갖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산업혁명은 사람을 이롭게 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역시 그러하다. 앞으로 다가올 5차 산업혁명은 생명연장의 의공학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계명대의 인문예술 분야와 오랜 역사를 가진 동산의료원의 인프라, 포스텍의 기술력이 합쳐진다면 보다 빠르게 미래사회를 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