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초실감XR연구센터 현판 제막식 열어

세종대학교가 지난 15일 교내 대양AI센터에서 초실감XR연구센터 현판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대학ICT연구센터사업(ITRC)' 등 석·박사 인재양성사업에 신규 선정된 대학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종대는 ITRC 사업 중 디지털 콘텐츠 분야의 사업을 맡아 초실감XR연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ICT 고급인력양성 신규 선정 대학의 합동 현판 증정식도 같이 열렸다. 현판 증정식에는 △세종대 배덕효 총장 △박성중 국회의원 △과기정통부 박윤규 차관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전성배 원장 △ITRC협의회 여현 회장 △세종대 초실감XR연구센터 최수미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배 총장의 환영사로 시작한 현판 증정식은 △박 의원 축사 △박 차관과 전 원장 격려사 등으로 이어졌다. 이후 ITRC 사업 신규센터 6곳과 지역지능화혁신인재양성사업 신규센터 5곳을 소개하고 각 센터에 현판을 증정했다.

세종대 초실감XR연구센터는 현실과 가상세계가 연결되는 메타버스를 구현하기 위한 XR(확장 현실)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고려대, 경희대, 수원대와 5개 기업의 연구진 등 총 70여 명이 연구를 수행한다. 

지난 2000년 시작된 ITRC 사업은 대학의 첨단 연구 프로젝트를 지원해 기술경쟁력을 향상하고, 산업 성장을 이끌어갈 석·박사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사업에 선정된 대학은 매년 10억 원씩 최대 8년간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배 총장은 "세종대는 창의적이고 새로운 교육을 향해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ICT 고급인력양성 사업은 미래를 이끌어갈 핵심인재를 육성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신규 선정된 '초실감XR연구센터'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