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이력 대학 입시반영"...서울권 대학 '확산', 지방대학 '우려'

서울 주요 대학들이 정시 전형에 학교 폭력(이하 학폭) 이력을 반영하기로 하면서 이를 반영하는 대학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의 학교폭력 근절대책 발표를 앞두고 서울 주요 대학들이 선제적으로 나서면서 정시 전형에 학폭 징계기록을 반영하는 움직임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반면 학생 충원에 어려움을 겪는 지방권 대학은 '학폭'을 입시에 반영하면 수험생 지원이 더 줄어들까 우려하고 있다.

23일 교육부와 서울권 대학에 따르면 서울대에 이어 연세대와 고려대도 학폭 이력을 정시 전형에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중앙대, 한양대, 서울시립대 건국대도 정시 전형에 '학폭' 반영이 거의 확정이며 세부적인 사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앙대는 수·정시 모든 전형에 학폭 이력을 반영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교육부가 학폭 근절대책 발표 이후 서울권 대학을 비롯한 전국 대학이 선제적으로 대입 전형에 학폭 이력을 반영하는 방안을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또한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발표하기로 한 대책에서 학폭 이력을 대학 입시에 반영하는 내용이 포함할 전망이다. 그러나 이 대책 안에 교육부가 정시 전형에 학폭 이력 반영을 추진해도 지방권 대학들은 정시 전형에 반영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충청권 한 대학 관계자는 "거의 모든 대학은 정시 전형에서 수능 성적을 100% 반영하고 있다. 학폭 이력을 반영하면 내신에서 불리한 수험생들의 지원이 줄어들 수 있다"며 "벌써 학생 충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권 외에 대학들은 입시에 '학폭'까지 반영하는 것 애로사항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