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4개 대학, 평생교육체제 활성화 '맞손'

가톨릭대학교가 지난 23일 대구한의대학교·순천대학교·전주대학교·제주대학교와 'LiFE사업 운영 및 지역사회의 평생교육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5개 대학은 모두 교육부로부터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LiFE사업) 수행 대학으로 선정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운영 △지역사회 평생교육진흥 지원 △평생교육연구 및 학점·학생교류 △현장학습 지원 등이다.

LiFE사업은 성인학습자 누구나 원하는 시기에 대학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은 이들을 위한 맞춤형 입학 전형과 유연한 학사제도를 운영한다. 현재 4년제 23개교와 전문대 7개교 등 총 30개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2021년 LiFE사업에 신규 선정된 가톨릭대는 △성인학습자 학위 과정 신설 △성인학습지원센터 개소 △성인학습자 비교과프로그램 운영 등 평생학습시대의 도래로 증가한 교육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한편 5개 참여 대학들은 이날 협약식에 앞서 지난해 실시한 예비대학생 프로그램 운영 성과를 공유하는 워크숍을 열었다. 워크숍에 참석한 각 대학 LiFE사업 책임자와 교수, 직원 등 30여명은 LiFE2.0사업에 대해 논의했다.